<About the visible thing and the invisible existence>, 2020

Text by Kim Joo Ok (Adjunct Professor, Department of Arts, Hongik University)

The work of Yohan Hàn is largely revealed through installation, performance, and media use. The collaboration of performance, sound, and installation appeared in <(In) visibility>(2016) in full-swing, adds the depth moving to <Inside Resonance> in 2019 through <Thread>(2017). As can be seen from his previous work, the artist always wanted to talk about how the body works, and paid attention to how it works in the structure. The work <Asperger choreography>(2013), a work that shows physical acts that represent social errors in the name of ‘compulsive choreography’, and the work <Game Body>(2013) that borrowed the form of the game to show the integration of the body and the appearance of it working according to one system, are the examples. Afterwards, the artist also revealed the body in a sculptural form, as he installed several back-shaped objects by casting them with plastic in <108th-Snowball sculptures>(2015). From the fact that he has expressed 'the back' that is one’s own body but one cannot see, it can be seen that Yohan wanted to speak in earnest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what is seen and what exists. As his work continues from 2013 to 2015, Yohan shows the body working within the rules and frameworks of society, while the gaze of watching it appears in earnest in the work. While the work of this period mainly talked about the relationship and behavior of an individual’s body-structure, and about the person who acts and the person who sees it, recently, his work deals complexly with the perception and cognition of the subject of physical action, the body that accepts external situation, the environment which triggers the physical perception, as well as the difference in perception methods of the people perceiving the situation and acting within it.

- Visible existence and invisible existence

“On the day of the opening, the performance took place for three hours. A DJ named Mickey Blossom was invited to mix the music with the recorded drums, and an happening was created by the invited dancers dancing freely on the center floor. Scratch marks made by the dancers practicing on the floor were exhibited until they were remained in the form of performance traces, and it took the form that traces were added by visitors continued to accumulate. At that time, the installed objects and the objects in the 《Inside Resonance》 exhibition seem to be in harmony with each other.”

This quote is from comments about <Thread volume II-Conditions for another motions)>(2019), exhibited in Seoul Art Space Mullae, during an artist talk at 《Inside Resonance》, Yohan Hàn’s solo exhibition held at Gallery Chosun on saturday, december 14, 2019. The exhibition consists of four small wooden altars placed in the exhibition hall, two drums installed, a floor where you can practice dancing, and a blue screen monitor with images that repeat showing words like song lyrics. In addition, a DJ who mixes music with recorded drum sounds is invited to make a sound-performance. After they all leave, the only thing left in the exhibition hall is the traces on the floor and the two drums. If Edmund Husserl uses the word ‘Lebenswelt, life-world’ to ask how a human being perceives and accepts the world, the basis upon which humans experience and live, Yohan will talk about how my world makes the basis for making me experience me, through the physical space of one person dancing in <Thread volume II-Conditions for another motions)>and the invisible world existing at the base. It is safe to substitute these phenomenological questions into the distinction between existence and a being, das Seinende, what Heidegger says. If you want to bring the names called a being visible and existence invisible, you can do so. Above all, the point to note here is to think over what Yohan is trying to realize through the work if I exist in the world with the world and me aside and the world composes a certain way of my being.

- Existence and trace

The physical space where the performer dances, the visible space and the invisible existence, the subject of ‘I’ acting, the embodied body, the people observing it, ‘I’ being observed, the environment that enables perception and cognition, all these are working in the realm of different existences. As in Merleau-Ponty’s <Le visible et l'invisible>, he witnesses a being to exist through the relationship with the elements in his surrounding, which are connected each other, it can be interpreted that something being seen means that something invisible is being revealed. Perhaps Yohan’s existence is revealed through traces. Indeed, <Thread volume II-Conditions for another motions)> leaves traces of a pictorial form with accumulated scratch marks made by the performers dancing on the floor. After the performer left, only these traces remain in the exhibition hall to greet the audience. It can be believed that also the invisible existence exists in reality based on the same reason why Heidegger obstinately divides existence and a being. Anything that exists but is not present at the same time, anything either concealed or present virtually, or spiritually present, are the beings. When what invisible is revealed to be visible, it is accompanied by some medium. Just in time, the hints provided by Yohan are sent out in words on the monitor. These words describe the space seen from the dancers’ eyes. And the words in the video are transmitted to the audience through the monitor. The trace hides the original shape of object and makes you imagine what it looked like. The devices that show the invisible things prepared by Yohan are words repeatedly appearing in the video and traces of scratches left on the floor. The words in the video recall the beings they watched at the time the choreographer existed. And the scratches on the floor summon the existence of the choreographer who existed at the time.

- Contact and writing

Eventually, Yohan leaves a trace in the aspect of ‘Corpus’, which performs writing through the body as referred by Jean-Luc Nancy. This is a contact that forms the relationship of beings, and this body writing indicates that they have existed there together. He demonstrates various methods of writing through the exhibition 《Inside Resonance》 held at Gallery Chosun at the end of 2019. These include writing by the performer using the body, writing by digital artists, performers and audience all together in a group chatting room(kakaotalk), by using a digital drum device, and writing using recorded drum sounds that resonate in the space. Here, writing through the body generates sensation, and it is necessary to reconsider why Yohan wants to mix the drum sounds using the object of drums to show the synesthetic phenomenon through sensation and the body. The drum is an object originally created to make a sound, but in the exhibition 《Inside Resonance》, a sculpture of drum with the title <Long Gibbous> produced by the artist is hung on the wall. Cheolwol(凸月, Gibbous), which refers to the moon, larger than a half moon but smaller than a full moon, expresses the shape of the moon’s transformation. In the actual performance at the opening day of the exhibition, the sound of the recorded drum sound flows out, and the work of this drum sculpture is also working as a sounding body. And the drum on the wall functions as a visual image reminiscent of the sound of the drum, not a drum that makes a sound. Here, the artist expresses the act of writing while contacting beyond the “contact” accompanying “writing” which is usually referred to by you, as well as the act of writing without contact. Yohan Hàn deals with these various visible and invisible forms of existence and the ways how they exist.

- Consciousness and body

It is clear that the way, Yohan talks about the body is not a method of discourse dividing the spirit and body based on Cartesian thinking. If it is Cartesian thinking that claims the superiority of the spirit, it can be said that Yohan understands the body in an anti-Cartesian way. It's about the body establishes the hypothesis that the existence of human being can be finally proved through the ‘body’ in which the invisible spirit is expressed being revealed. This seems to be the artist’s exploratory theme, starting with his work of 2015 and getting deeper thereafter. Of course, the artist sets various stages for each situation in order to doubt and prove the hypothesis that he has established, and all these situations set by the artist are the devices that make the audience approach the objects, about which the artist himself is agonizing and questioning. First of all, Yohan interprets how the body is connected to the spirit and the invisible connection through the way of working of perception and cognition. This tells how the body is incarnated and represents consciousness, as Maurice Merleau-Ponty sees that consciousness changes through flesh to create a body. However, the interesting point here is that the artist continues to drive the audience to doubt his thoughts and mobilizes us for the experiment. The question as to whether this is the doubt that the artist also has, or whether it is to serve his intention to attract us to participate in the experience, may be differently received by each person. And perhaps this question the artist throws toward the world may be the agonies that philosophers have been wrestling to solve for a long time to grasp the existence of this world and ‘I’ myself. And a clear fact is that the artist is experimenting one by one with respect to the various theories of existence that have been raised philosophically so far.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존재에 대해>

글/ 김주옥 (홍익대학교 예술학과 겸임교수)

요한한의 작업은 크게 설치, 퍼포먼스 그리고 미디어의 활용으로 드러난다. <(인)비지빌리티((In)visibility)>(2016)에서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난 퍼포먼스, 사운드, 설치의 콜라보는 <쓰레드(Thread)>(2017)를 거쳐 2019년 <공명동작(Inside Resonance)>으로 옮겨가며 그 깊이를 더한다. 요한한의 이전 작업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작가는 항상 어떻게 신체가 작동하는지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했고, 어떻게 신체가 구조속에서 작동하는지 그 작동 기제에 주목했다. 사회적 오류를 나타내는 신체적 행위를 ‘강박적 안무’라는 이름으로 보여주는 작업인 <아스퍼거 코레오그라피(Asperger choreography)>(2013), 그리고 게임의 형식을 차 용하여 신체의 집적과 하나의 체계에 따라 작동되는 모습을 보여주는 작업 <게임바디(Game Body)>(2013)가 그 예이다. 그 후 작가는 신체를 조각적 형태로도 드러냈는데, <108th-유령빛깔(Snowball sculptures)>(2015)에서는 플라스틱으로 사람의 등을 캐스팅하여 여러개의 등 모양 오브제를 설치한다. 나의 몸이지만 내가 볼 수 없는 ‘등’을 표현했다는 점에서 요한한은 보이는 것과 존재하는 것 사이의 관계를 본격적으로 말하고자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2013년에서 2015년까지 작업이 이어져오는 동안 요한한은 사회 의 규칙과 틀 안에서 작동하는 신체를 보여주면서, 동시에 이를 지켜보는 시선이 작품 안에 본격적으로 등장한다. 이 시기의 작업이 개 인의 신체-구조의 관계와 행위, 하는 사람-보는 사람에 대해 주로 이야기 했다면, 최근에는 신체적 행위의 주체의 지각과 인식, 외부적 상황을 받아들이는 몸, 신체적 지각 작용을 촉발하는 환경, 그리고 이 상황을 관찰하고 그 안에서 행위하는 자들 사이에 존재하는 지각 방식의 차이를 복합적으로 다룬다.

- 보이는 존재와 보이지 않는 존재

“오프닝 당일에 퍼포먼스가 세 시간 동안 진행이 되었는데요. 미키블라썸이라는 디제이가 초대되어서 녹음된 북소리에 맞추어서 음악을 믹싱 했고, 초대된 댄서들이 가운데 플로어에서 자유분방하게 춤을 춤으로써 하나의 해프닝이 만들어졌습니다. 댄서들이 플로어에서 연습을 하면서 생긴 스크래치 자국들이 퍼포먼스 흔적의 형태로 남은 기간 동안 전시가 되었고, 방문객들이 추가한 흔적들이 계속 축적되어가는 형식이었죠. 이때 설치된 오브제들과 《공명동작》 전시에서의 오브제들이 서로 조응하는 면이 있는 것 같습니다.”

이 인용문은 2019년 12월 14일 토요일 갤러리조선에서 열린 요한한의 전시인 《공명동작(Inside resonance)》의 아티스트 토크 중 문래예술공장에서 열린 전시의 <쓰레드 볼륨II-또 다른 동작을 위한 플로어(Thread volume II-Conditions for another mo- tions)>(2019) 작업에 대해 말하는 부분이다. 이 전시를 구성하는 것은 전시장에 놓인 작은 나무 재질의 제단 네개, 두 개의 북 설치, 춤 연습을 할 수 있는 플로어, 노래 가사처럼 단어들이 계속 반복되어 나오는 영상이 담긴 블루스크린 모니터이고, 여기에 댄서, 녹음 된 북소리에 음악 믹싱을 하는 디제이가 초대되어 사운드-퍼포먼스를 만든다. 이들이 모두 떠난 후 전시장에 남는 것은 플로어에 생긴 흔적들과 설치된 작품들 뿐이다. 만약 후설(Edmund Husserl)이 ‘생활세계(Lebenswelt, life-world)’라는 단어를 통해 인간이 경험하고 살아가는 바탕이 되는 세계를 한 인간이 어떻게 인식하고 받아들이는지를 묻는다면, 요한한은 <쓰레드 볼륨 II-또 다른 동작을 위한 플로어>에서 춤을추고 있는 한 사람이 놓인 물리적 공간과 그 기저에 존재하는 보이지 않는 세계를 통해 나 의 세계는 어떻게 나 를 경험하게 하는 바탕이 되는지를 이야기한다. 이러한 현상학적 질문들은 하이데거(Martin Heidegger)가 말하는 존재와 존재자의 구분에 대입 해봐도 무방하다. 눈에 보이는 존재자와 눈에 보이지 않는 존재라는 이름을 가져오고 싶다면 그렇게 해도 된다. 무엇보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만약 세계와 나를 사이에 두고 내가 세계 속에서 존재하고, 세계는 나의 어떠한 존재의 방식을 구성하게 만든다면 요한한이 작업을 통해 구현하려고 하는 것은 무엇일까 고민해 보는 것이다.

- 존재와 흔적

퍼포머가 춤을 추고 있는 물리적 차원의 보이는 공간과 보이지 않는 존재, 행위하는 ‘나’라는 주체, 체현된 몸, 그것을 관찰하는 사람 들, 관찰되는 나, 인식과 지각을 가능하게 만드는 환경은 각각의 다른 존재의 영역에서 작동한다. 퐁티가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Le visible et l'invisible)>에서 자기 주변의 요소들이 연결되어 관계를 통해 존재한다고 보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보이지 않는 것이 드러나는 것이라 해석할 수 있다. 어쩌면 요한한이 말하는 존재는 흔적을 통해 드러나는지도 모르겠다. 실제로 <쓰레드 볼륨II-또 다른 동작을 위한 플로어>는 퍼포머가 장판 바닥 위에서 춤을 추면서 생긴 스크래치 자국들이 쌓여 회화적 형태의 흔적을 남긴다. 퍼포머가 떠난 후 전시장에는 이 흔적들만 남아 관객을 맞는다. 하이데거가 존재와 존재자를 굳이 나누는 이유처럼 보이지 않는 존재도 실재하는 것이라 믿을 수 있다. 존재하지만 동시에 현존하지 않는, 은폐되어 있거나 가상속에 존재하는, 또는 영적으로 존재하는 것 모두가 존재이다. 비가시적인 것이 가시적인 것으로 드러나는 것은 어떠한 매개를 동반한다. 마침 요한한이 마련해 놓은 힌트가 모니터에 단어로 송출된다. 이 단어들은 무용수들의 시선에서 바라본 공간을 설명한 것이다. 그리고 영상 속 단어들은 모니터를 통해 관객 에게 전달된다. 흔적은 본래의 대상을 감추고 그것의 본 모습을 상상하게 만든다. 요한한이 마련한 보이지 않는 것들을 보여주는 장치는 영상에서 반복적으로 나오는 단어들과 바닥에 남겨진 스크래치 흔적들이다. 영상 속 단어들은 안무가들이 존재했던 그 당시, 그 들이 바라보았던 존재들을 다시 소환한다. 그리고 바닥의 스크래치들은 그 당시 존재했던 안무가의 존재를 소환한다.

접촉과 쓰기

결국 요한한은 마치 낭시(Jean-Luc Nancy)가 말하는 몸을 통해 쓰기를 수행하는 ‘코르푸스 (Corpus)’의 측면에서 흔적을 남긴다. 이것은 존재자들의 관계를 형성하는 하나의 접촉이다. 그리고 이러한 몸 쓰기를 통해 함께 거기에 존재했었음을 나타낸다. 요한한은 2019년 말 갤러리조선에서 개최된 《공명동작》전시를 통해 여러 가지 방법의 쓰기를 선보인다. 퍼포머가 몸으로 쓰는 것, 단체 카톡방 에서 작가, 퍼포머, 관객 모두가 디지털 기기로 쓰는 것, 공간에 울려 퍼지는 녹음된 북소리로 쓰는 것 등이 그것이다. 여기서 몸을 통한 쓰기 행위는 감각을 발생시키는데 요한한이 왜 북이라는 오브제를 두고 북소리를 믹싱하여 감각과 몸을 통한 공감각적 현상을 보 여주려는지를 다시 고민해 보아야 한다. 북은 본래 소리를 내기 위해 만들어진 오브제이지만 공명동작>전시에서는 작가가 직접 제작 한 <긴 철월(Long Gibbous)>라는 이름의 제목을 달고 있는 북 조각이 벽에 걸려있다. 반달보다 크고 보름달보다 작은 달을 뜻하 는 철월(凸月, Gibbous)은 달이 변형되는 형태를 표현한다. 실제 전시 오프닝 날 이루어진 퍼포먼스에서 이 북소리를 녹음한 사운드 가 흘러나오는데 이 북 조각 작업도 소리를 내는 몸으로 작동하고 있다. 그리고 벽에 걸린 북은 소리를 내는 북이 아닌, 북의 소리를 연상하게 하는 시각적 이미지로 기능한다. 여기서 작가는 우리가 흔히 ‘쓴다’라고 부를 때 동반되는 ‘접촉’을 넘어 접촉하면서, 접촉하지 않으면서 쓴다는 것의 행위를 표현한다. 요한한은 이렇게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여러 형태의 존재와 그들의 존재방식을 다룬다.

- 의식과 신체

요한한이 신체에 대해 이야기 하는 방식은 우리가 그간 데카르트적 사고에서 기반한 정신과 신체를 이분화 하는 화법이 아님에 분명하다. 정신의 우월을 주장하는 것이 데카르트적 사고라면 요한한은 오히려 반(anti)데카르트적 방식으로 신체를 이해한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요한한의 신체 철학은 보이지 않는 정신이 발현된 ‘몸’을 통해 인간의 존재는 결국 몸을 통해 입증된다는 가설을 세운다. 이것은 그의 2015년 작업에서 시작해서 점차 깊어지는 작가의 탐구 주제인 듯하다. 물론 작가는 자신이 세워놓은 가설을 의심하고 증명하는 여러 단계를 상황별로 설정하는데, 작가가 세팅해 놓은 이 모든 상황은 작가 자신이 고민하고 있는 사항과 의문을 품고 있는 대상에 관객이 직접 다가가게 만드는 장치들이다. 우선 요한한은 신체가 정신과 어떻게 연결되는지, 그 보이지 않는 연결을 지각과 인식의 작 동방식을 통해 해석한다. 이는 마치 메를로 퐁티(Maurice Merleau-Ponty)가 의식이 살을 통해 변화하여 몸을 만들어 낸다고 보는 것처럼 어떻게 신체가 육화되어 의식을 대변하는지를 이야기한다. 그런데 여기서 흥미로운 지점은 작가는 자신의 생각을 관객들이 알 아차리지 못하게 계속적으로 의심하게 하며 우리를 실험에 동원한다는 것이다. 이것이 작가 역시 지니고 있는 의심인지 아니면 우리에 게 체험에 동참하게 하기 위한건지는 사람마다 다르게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어쩌면 작가가 세상을 향해 던지는 이 의문은 이 세상의 존재와 나를 파악하기 위해 오랜 시간 철학자들이 해왔던 고민일 수도 있다. 그리고 지금까지 철학적으로 제기되어왔던 여러 존재설에 대해 작가는 하나하나 실험해 보고 있다.